본문 바로가기

경기도

검단산 고추봉 용마산 밤묏길 #174

하온뫼가 만났던 174번째 뫼

 

경기도 하남시 검단산 고추봉 용마산 밤묏길 오르내림

 

낮에 찾는 검단산과 밤의 모습은 전혀 다르겠죠.

아무 것도 보이지 않으니 말이죠.

그렇지만 밤에 다니는 것도 꽤 괜찮습니다.

 

낮에 뫼를 올라올 겨를이 없을 때 아주 그만입니다.

그리고, 여름에 뙤약볕 더위를 만나지 않는 것이기도 하고요. ㅋㅋㅋ

 

 

하남시 둘레의 한강을 바라보며...

 

 

들머리에서 만난 들꽃 (이름을 모르니 아쉽기만 하고)

 

 

 

 

밤에 마시는 물맛이 아주 죽이는데요?